다스

간결한 역사·시사 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읍에 있는 자동차 시트 제작 회사. 현대자동차 주요 협력사 중 하나며 2000년대 이후 급성장한 부품회사 중 하나다. 1987년 대부기공이라는 이름으로 창업해 2003년 다스로 개칭했다. 비상장회사이며 대주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은으로 46.85%를 가지고 있으며 현직 회장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 처남인 고 김재정 씨로 48.99%를 보유했다. 이어 김창대, 청계재단 등이 일부 지분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실 소유주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아들 이시형 씨로 추정되고 있다.

다스 실소유주 논란

다스 실소유주는 사실상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추정된다. 일단 고 김재정 씨 사망이후 상속인(부인 권영미 씨)는 다스 주식을 통째로 납부했고 단 한 푼의 현금도 받지 못했다. 이상은 다스 회장도 실권이 없기는 마찬가지다. 이상은 회장의 아들 이동형 씨는 "아버지도 여기서(다스) 월급 받는다"고 했다. 이명박 아들 이시형은 입사 7년 만에 전무로 승진했으며, 여러 자회사의 대표를 맡았다. 반면 이상은 회장의 아들 이동형 씨는 경력도 많지만 사실상 권력게임에서 밀려났다.

다스가 이명박 전 대통령 소유라는 것은 각종 증언으로 드러난다. 김종백 이상은 회장 운전기사, 다스 전 경리팀장, 이동형, 이상은 회장, 다스 간부들, 정두언 전 의원, 김경준 등이 한결같이 이명박을 지목했다. 또한 김윤옥 여사는 다스 법인카드로 4억 원 가량을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스와 BBK 관계

  1. 1999년 BBK는 다스로부터 190억 원을 투자 받는다. 이 가운데 돌려 받은 돈은 50억 원에 불과하다.
  2. 2003년 이명박 동업자 김경준 씨는 옵셔널벤처스(BBK가 이름만 바꾼 것) 돈 384억 원을 횡령해 미국으로 도망간다. 다스 돈 140억 원이 날아간 셈이다.
  3. 김경준 씨는 미국 연방 검찰에 체포되기 직전 스위스 크레디트스위스 은행계좌에 1500만 달러가 넘는 돈을 입금시킨다. 미국과 스위스는 이 돈을 범죄수익으로 간주하고 계좌를 동결시킨다.
  4. 다스는 이 돈을 돌려받기 위해 여러 노력을 벌였으나 실패했다.
  5. 2011년 2월 1일 갑자기 계좌가 풀려 140억 원을 다스 측에 송금했다.
  6. 어떻게 풀었을까?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직접 나선 것으로 드러났다. 외교부와 검찰이 나서 미국과 스위스 정부를 설득해 계좌를 풀었다. 참고 자료: 시사인 보도
  7. 이 과정에서 LA총영사 김재수 씨 등이 움직였다.
  • 결국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이기 때문에 청와대가 나서서 이 돈을 푼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