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간결한 역사·시사 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한의사협회 회장(당선자 신분). 2018년 3월 23일 의사협회장 선거에서 전자투표 2만 656표 중 6199표(30.01%)를 얻어 6명 후보 중 1위를 차지했다. 임기는 3년이다. 1972년생으로 비교적 젊은 나이에 의사협회장에 당선됐다. 친박·극우 활동으로 이목을 받았다.

  • 그는 문재인 케어(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저지를 위한 대정부, 대국회 강경 투쟁을 주장해 온 인사다. 이에 따라 정부와 의사협회 간 갈등이 불가피해졌다.
  • 문재인 정부가 '문재인 케어'를 발표한 후 의사협회 내 '국민건강수호 비상대책위원회'를 이끌면서 주목을 받았다.
  • 문재인 케어로 파생되는 저수가의 급여기준 설정,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사후 삭감 등을 주요 논리로 내세웠다.
  • 당선된 직후 "당장 4월 1일부터 예고된 상복부 초음파 예비급여 고시를 중단하지 않으면 4월 중 당선자 신분으로 집단 행동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그의 극우적 언행으로 논란이 불거질 가능성도 있다.

극우 활동

  • 조갑제 대표가 칭찬한 극우단체 자유개척청년단(서북청년단 계승을 지향하는) 대표를 맡았다.
  • 박원순 서울시장이 메르스 감염 의사가 1500여 명을 접촉했다는 사실을 공개하자, 최대집은 의료혁신투쟁위원회를 급조하고 박원순 시장을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했다.
  • 박근혜 탄핵과 관련해 손석희 사장, 박영수 특검, 문재인 대통령, 박지원 국회의원 등을 내란선동죄로 고발하기도 했다. 태극기 집회 핵심 주도자이며 구속 수감된 박근혜 전 대통령 건강상태를 우려하는 1인 시위를 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