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7시간 미스테리

간결한 역사·시사 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제대로된 상황 파악을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앙재난대채본부에서 그 유명한 구명조끼 발언 등에서 배가 가라앉은 사실을 아예 모르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잇따랐다. 따라서 그 시간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 여러 억측과 의혹이 있었다. 최초로 의문을 제기한 곳은 조선일보로 최보식 기자 칼럼(2014년 7월 18일자)을 통해 제기됐으며, 이후 2014년 8월 3일 산케이신문 한국지사는 최 기자 칼럼에 루머를 보태 의문을 확산시켰다. 이에 박 전 대통령 측은 분명한 해명을 하지 못하다 2016년 박근혜 탄핵 촛불집회가 열리고 난 후 2016년 11월 19일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이것이 팩트입니다'라는 제목으로 해명을 했다. 그러나 상당수의 내용이 다른 자료들과 불일치 하는 등 오류가 많았다.

결국 서울중앙지검2018년 3월 28일 '세월호 사고 보고 시각 조작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당시 박 전 대통령과 청와대 상황을 재구성했다. 아래 내용은 서울중앙지검의 설명이다.

  1. 2014년 4월 16일 오전 9시 19분, 김기춘 비서실장·김장수 국가안보실장 등은 텔레비전 보도를 보고 세월호 침몰 사실을 인지.
  2.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상황팀은 9시 24분경 문자메세지를 통해 청와대 내부에 공지.
  3. 9시 30분경, 국가안보실, 상황보고서 초안 작성 시작.
  4. 9시 57분, 해경을 통해서 상황보고서 1보 초안을 완성.
  5. 10시 00분, 김장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상황보고서 1보 초안을 확인하고 전화로도 보고를 받음.
  6. 10시 00분 직후, 김장수 실장이 청와대 대통령 관저로 연락했으나 박 전 대통령은 전화를 받지 않음.
  7. 대통령이 전화를 안 받자 김장수 실장은 안봉근 제2부속비서관에게 전화를 걸어 "대통령이 전화를 받지 않으신다. 지금 대통령에게 세월호 관련 상황보고서 1보가 올라갈 예정이니 대통령에게 보고될 수 있게 조치해 달라" 요청했다. 또 신인호 당시 위기관리센터장에게 "상황보고서 1보를 관저에 전달하라" 지시.
  8. 신인호 센터장은 10시 12분경 상황보고서 1보를 완성했고, 상황병이 보고서를 관저에 들고 뛰어서 감.
  9. 10시 12분 이후 김장수 실장은 다시 관저에 전화를 했지만 박 전 대통령은 받지 않음. 한편 안봉근 비서관도 본관에서 나와 이영선 행정관과 함께 관저로 향함.
  10. 10시 17분 세월호 희생자 박모 씨에게서 마지막 카카오톡 수신, 이후 세월호와 연락이 완전 두절. 세월호 전복으로 사실상 침몰.
  11. 보고서를 들고 간 상황병이 10시 19분에 관저 내실 근무자인 71세 김모 씨에게 보고서를 전달.
  12. 그러나 김 씨는 상황보고서를 대통령에게 전달하지 않고, 평소처럼 박 전 대통령 침실 앞 탁자 위에 올려둠.
  13. 10시 20분경, 안봉근 비서관이 관저에 도착해 박 대통령을 여러 차례 부른 끝에 박 전 대통령이 침실에서 나옴. 안 비서관은 박 전 대통령에게 "국가안보실장이 급한 통화를 원합니다"라고 말했고, 박 전 대통령은 "그래요?"라고 말한 뒤 침실에서 김 실장에게 전화를 검. 이 시간이 10시 22분.
  14. 전화 통화에서 상황을 보고 받은 박 전 대통령은 "단 1명의 인명 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세요. 여객선 내 객실, 엔진실 등을 철저히 수색해 누락되는 인원이 없도록 하세요"라고 지시.
  15. 10시 25분, 위기관리센터 상황팀장은 해경 상황실에 대통령 지시를 전달.
  16. 그러나 10시 30분, 세월호는 사실상 완전히 침몰했다.
  17. 10시 36분, 대통령 비서실 상황보고서 1보를 이메일로 발송, 이후 정호성은 받은 자료를 실시간으로 전달하지 않고 오후, 저녁 각 1회씩 보고서 일괄 전달. 박 전 대통령 11건의 메일 한 번에 열람.
  18. 10시 40분, 국가안보실, 상황보고 2보 완성 후 관저로 출발.
  19. 10시 41분, 의무실 간호장교 관저로 들어가 의료용 가글 전달.
  20. 11시 20분, 국가안보실, 상황보고 3보 완성 후 관저로 출발.
  21. 14시 15분, 최순실 관저 방문, 박근혜·이재만·정호성·안봉근과 회의 후 박 전 대통령 중앙재난대채본부 방문 결정.
  22. 17시 15분, 박 전 대통령 김기춘 비서실장과 중대본 방문. 박 "다 그렇게 구명조끼를, 학생들은 입었다고 하는데 그렇게 발견하기가 힘듭니까?" 이경옥 차관 "갇혀 있기 때문에 구명조끼가 의미가 크게 없는 것 같습니다." 박 "아, 갇혀 있어(끄덕)" 박 "지금 이제 5시가 넘어서 일몰 시간이 가까워오는데 어떻게든지 일몰 전에 생사 확인을 해야 하지 않겠는가"라는 미스테리한 발언을 함. 이 발언을 보면 배가 침몰한 상황을 인지하고 있지 못한 것으로 추정됨.

박근혜 전 대통령의 거짓 해명

  •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은 2016년 11월 19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이것이 팩트입니다'라는 제목으로 7시간에 대해 해명했다. 대부분 허위 내용으로 파악됐다.
  • 오전 9시 53분 '외교안보수석실'로부터 최초 서면보고를 받았다고 한다. 10시 00분 국가안보실로부터 종합 서면보고를 받았다고 한다. 10시 15분 국가안보실장에게 전화를 해서 지시사항을 내렸다고 한다. 10시 22분 국가안보실장에게 추가 지시사항을 내렸다고 한다.
  • 하지만 앞서 검찰 발표 대로 박 전 대통령은 10시 20분에야 침실에서 최초로 외부와 소통이 됐다. 그리고 그 시간 이전 서면 보고 내용도 없었다.
  • 또한 최순실의 청와대 관저 방문과 여기서 회의를 통해 중앙재난대책본부 방문이 결정된 사항도 누락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