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간결한 역사·시사 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한민국 건설 대기업 중 하나. 현재 건설사 가운데 4위에 해당된다. 아파트 브랜드로 'e편한세상'이 있다. 국회의사당세종문화회관을 건설했다.

  • 이해욱 부회장이 운전기사에 상습 폭언과 인격모독·갑질을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이 때문에 2015년 한 해에만 40명에 달하는 운전기사가 갈렸다는 소문도 돌았다.
  • 최순실이 사실상 세운 미르재단에 6억 원을 거부했고, 대림산업 배선용 상무를 미르재단 이사로 선임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뉴스테이 사업에서 수주를 땄으며, 서울세종고속도로 개통으로 인접한 성남 재개발 아파트, 세종, 광주, 용인지역에 아파트에 분양 호황을 맞으면서 위기를 극복했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 수행으로 이란을 방문해 이란 이스파한-아와즈 철도 건설사업(49억 달러), 박티아리 댐·수력발전 공사 사업(19억 달러)를 가계약했다.
  • 2012년~2016년 9월까지 공정거래법 위반으로 과징금을 1474억 원을 부과받았다. 1위는 현대건설(2408억 원)이다.
  • 입찰 참가제한 조치도 박근혜 정부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풀렸다.
  • 2018년 3월 22일 한수건설 박수옹 씨가 대림산업 갑질 횡포를 폭로했다. 임직원부터 현장소장까지 수시로 돈을 뜯어냈다. 주요 내용을 보면 다음과 같다.
    • 현장소장에게 돈을 주지 않으면 설계 변경을 해주지 않는다. 현장소장이 '딸이 차가 필요하다'는 말에 BMW 승용차를 사주기도 했다. 대학 등록금도 대줬다. 매달 현장소장들과 본사 직원들에게 나가는 돈이 4000~5000만 원이 됐다고 한다.
    • 임원급이 혼사를 치를 때 축의금 1억을 채우지 않으면 공사를 끊어 버렸다.
    • 공사대금을 미지급한다. 한수건설은 대림산업에게 234억 3070만 원 미지급금이 있었다.